MIDLUCK.NET

MIDLUCK.NET 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02

2017-Jul

실크로드2편(2017년6월20일~28일)

작성자: 청담(淸談) 조회 수: 251

실크로드2편(2017년6월20일~28일)

 

map.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332

 

 

지난 6월20일부터 28일까지 7박9일간 혜초여행사의 실크로드2편(우루무치에서 카스까지)을 다녀왔습니다

작년에도 실크로드(3편)를 다녀왔지만 이번 실크로드여행은 아마도 내가 했던 여행중 가장 힘들고 어려웠던 여행이 아닐까 싶습니다.

장장 4,000여키로미터에 달하는 거의가 사막길로 구성된 여행길이었으니 말입니다.

게다가 화장실은 아직도 정말 중국의 재래식 화장실 그대로인 곳이 대부분입니다.

음식도 어떤 곳에서는 10시간 이상 버스를 타고 가는 중에 점심 식사할 곳이 단 한 곳 뿐이어서 다른 선택의 여지가 없이 그곳에서 해주는 음식을 먹을 수밖에 없는 곳도 두번이나 있습니다.

그래서인지 우리가 택한 이번 실크로드(2편)는 가이드도, 버스기사도 한번 다녀오면 다시는 가지 않는다고 합니다
그만큼 힘들고 먼 길이라는 것이겠지요

그러나 힘들고 멀기만 한 길이라면 누가 거기를 가겠습니까?

여행중 만난 웅장한 자연과 그간 보지 못했던 기기묘묘한 자연, 그리고 이제까지 해보지 못한 색다른 경험은 여행중 겪어온 힘들고 어려운 과정을 모두 잊게 만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지요.

 

첬째날(6월 20일) : 인천공항에서 우루무치

 

인천공항에서 일행과 조우하여 우루무치행 비행기를 타고출발하여 우루무치공항에서 "김창남"가이드를 만나 우루무치의 호텔에서 하루 휴식

 

둘째날(6월 21일) : 우루무치에서 쿠얼러까지

 

우루무치에서 쿠얼러까지는 버스로 이동하는데만 7시간 이상 걸리는 곳입니다

차창밖으로 펼쳐지는 품경이 우리가 흔히 여행하는 곳들의 풍경과는 거리가 있어 보입니다.

 

sIMG_6042.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중간에 점심 식사하고 연화호를 보고 하니 쿠얼러의 호텔에는 저녁 늦은 시각이 되어서야 도착했습니다.

연화호는 대단히 넓은 호수로 전기로 운행하는 보트를 타고 조금 들어가면 정자가 있습니다.

보트를 타고 가는 수로 양옆으로 수초들이 자라 멋진 반영을 볼 수 있습니다.

호수에 피어 있는 연꽃들은 주로 수련의 일종들인 것 같습니다.

 

sIMG_6046.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051.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067.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세째날(6월 22일): 쿠얼러에서 쿠차까지

 

오전9시경

 

호텔에서 첫 코스 쿠얼러의 철문관까지 약20분소요

철문관은 중국 27개 교통요새지중 하나로 천산남로의 중요한 요충지로 흉노족의 침입을 막기 위해 진나라때 처음 설치되었다고 합니다.

쿠얼러에서 20분 거리로 지금은 남아 있는 유적이 거의 없고, 성벽의 흔적만 남아 있습니다.

지금의 철문관은 최근에 다시 지어진 것입니다.

 

오전10시경

 

철문관을 지나 쿠차까지는 300키로미터나 됩니다

쿠차까지는 인가가 거의 없으니 300키로나 되는 곳까지 가야 점심을 먹을 수 있습니다

실크로드여행길은 이런 곳입니다

그만큼 힘들고 먼 길입니다

 

오후4시경

 

수바시고성

인도로 구법 행각을 하다가 이곳을 경유한 중국 당대 고승 현장(玄奘)은 『대당서역기(大唐西域記)』 권1에서 “황성(荒城, 황폐화된 구자를 말함)에서 40여 리 거리에 있는 입산처(入山處)에 한 줄기 강(쿠처 강)을 사이에 두고 두 개의 가람(伽藍)이 동서로 마주하고 있는데, 이름은 똑같이 소호리(昭怙釐)다. 불상의 장식은 상상을 초월할 정도다”라고 이 고성 유적을 소개하고 있습니다.

 

sIMG_6075.jpg EXIF Viewer사진 크기506x760

sIMG_6092.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쿠차대사원과 쿠차대사원에서 만난 어린아이의 모습

 

sIMG_6097.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105.jpg EXIF Viewer사진 크기506x760

네째날(6월 23일): 키질석굴과 천산신비대협곡

 

오전9시경

 

아침식사후 키질석굴로 이동

키질석굴 가는 길에서 만난 산세의 위용이 참으로 대단합니다

버스로 이동중 비를 만났습니다

사막지역인 이곳에 단비는 축복입니다

그리고 우리에게도 행운을 가져다 줄 것이라 믿습니다.

오전중 키질석굴을 볼 것이니 비가 와도 상관은 없지만 오후에 천산신비대협곡에서는 비가 오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키질석굴에서는 사진촬영이 금지되어 있다니 참안타깝습니다

스마트폰으로 몇커트 찍어 보기는 했지만 아무래도 사진이 제한적일 수 밖에 없습니다.

키질석굴의 입구에 쿠마라치바의 동상이 있습니다

쿠마라치바는 인도의 불교를 중국에 전한 인물입니다

인도 범어로 쓰여진 경전들을 중국어로 번역하였다 합니다

키질석굴은 5세기경부터 7세기경까지 만들어졌는데 키질석굴 석굴마다에는 수많은 그림이 그려져 있습니다

주로 불교에 관련된 벽화들입니다

 

20170623_105149.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427

20170623_110131.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427

20170623_113115.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427

20170623_112923.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427

 

 

12시40분경

 

키질석굴관광을 마치고 점심식사후 천산신비대협곡 으로 출발

아침부터 내린 비가 아직도 그치질 않아 걱정스럽습니다

 

오후4시경

 

이번 실크로드여행중 제가 기대를 많이 하고 갔던 하이라이트중 하나인 천산신비대협곡

이침부터 내리던 비가 그치지 않아 천산신비대협곡을 볼 수 없으면 어쩌나 하는 걱정을 했는데 여전히 비가 내립니다.

그렇지만 다행히도 비를 맞으면서 라도 협곡을 볼 수 있었습니다

비가 와서인지 바위색이 더 살아나 정말 신비롭습니다

부슬부슬 내리는 비를 맞아 가며 수시로 렌즈와 카메라를 수건으로 닦아가며 촬영을 하려니 여러가지로 불편한 점이 많습니다.

 

sIMG_6128.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sIMG_6134.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sIMG_6142.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154.jpg EXIF Viewer사진 크기506x760

 

sIMG_6155.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160.jpg EXIF Viewer사진 크기506x760

 

sIMG_6172.jpg EXIF Viewer사진 크기506x760

 

sIMG_6178.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177.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189.jpg EXIF Viewer사진 크기506x760

 

sIMG_6191.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여기서부터 호텔까지는 두시간이 걸립니다

 

다섯째날(6월 24일): 쿠차에서 호탄까지

 

오전8시30분경

 

"타클라마칸",

위구르어로 들어가면 나올 수 없는 곳이라는 뜻입니다.

 

오늘은 타클라마칸사막을 가로질러 호탄까지 장장 700여키로미터 무려 10시간이상 버스를 타고 가야 하는 긴 여정입니다

그냥 달리기로 하자면 10시간이 채 안걸리는 거리지만 곳곳에서 속도제한이 있고 검문검색이 있어 사실 10시간이 훨씬 넘게 걸립니다.

쿠차에서 호탄까지는 호탄이 국경에서 가까운 곳이기 때문인지 검문소가 수도 없이 많고 검문소 마다 여권과 비자를 검사하는데 유럽국가간 국경통과보다 까다로운것같습니다

여정중 사막에서는 30분 정도 트래깅을 하는데 아직 한번도 해보지 않은 일이라 기대가 큽니다

여행의 참 맛은 새로운 것에 대한 기대에서부터 비롯되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오후4시경

 

호양나무

살아서 1,000년

쓰러져서 1,000년

죽어서 1,000년

호양나무는 겨울의 혹독한 추위와 건조하면서도 한낮의 뜨거운 여름의 사막기후에서도 잘 살고 있습니다

sIMG_6212.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타클라마칸사막에서 30분간의 사막체험

세계에서 두번째로 큰 사막 한가운데에서 죽음의 사막을 몸소 체험해 보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열기가 뿜어 오르는 듯한 사막을 걸으니 신발바닥으로부터 올라오는 뜨거운 열기에 발바닥이 뜨겁습니다

그리고 구름 한점 없는 하늘의 뜨거운 태양빛이 모자를 뚫고 들어와 머리를 달구는 듯싶습니다

이제까지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새로운것을 체험한다는 것

이것이 여행의 묘미가 아닌가 싶습니다

 

sIMG_6209.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206.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217.jpg EXIF Viewer사진 크기506x760

오후8시30분경

 

옥룡하에서는 옥이 많이 나온다 하여 옥룔하라는 이름이 붙여졌습니다.

진시황이 자신의 권위를 위해 만들었다는 전국옥쇄도 이곳에서 나는 호탄옥으로 만들었다 합니다

 

sIMG_6232.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오후9시20분

 

호탄에 도착하여 시내로 들어오니 거리마다 사람들이 넘쳐납니다

중국 정부의 정책에 따라 베이징과는 시차가 두세시간쯤 나는 이곳에서도 베이징시간을 쓴 탓인지 오후10시는 되어야 해가 떨어지기 때문에 오후 9시가 넘은 이 시각에도 날이 훤합니다.

호탄은 무슬림이 거의 90% 이상 살고 있는데 이 때가 라마단기간이어서 낮에 금식했던 사람들이 저녁 10시부터 음식을 먹을 수 있다 합니다

 

여섯째날(6월 25일): 호탄에서 카스로 가는 날

 

8시30분경

 

오늘도 장장 500여키로미터 버스로 9시간을 달려야 하는 기나긴 여정입니다.

매일 저녁 밤10시가 넘어서야 호텔에 도착하기 때문에 오늘은 조금 일찍 호탄박물관을 보고 일찍 출발하여 호텔에 조금 이른 시간에 도착하려는 가이드의 계획은 호탄박물관이 늦게 열어 무산되고 말았습니다.

호탄박물관이 늦게 열어 약간의 혼선이 있긴 했지만 무사히 호탄박물관관광을 마치고 카스로 향합니다

 

오후4시경

 

오늘은 아무래도 일이 잘 안풀리는 것 같습니다

점심식사하기로 예정된 도시로 들어가는 길이 다음주 시진핑주석의 방문때문에 보안검색이 강화되는 바람에 모두 막혀버려 점심을 걸러야 할 처지가 되어 버렸습니다

중국의 확장정책이 인종과 역사가 다른 위구르를 통치하려니 여러가지로 무리가 따르게 마련입니다

우리가 오늘 가고 있는 카스는 작년에도 폭동이 일어난 곳이라 합니다

중국정부에서는 이들의 이동과 동향을 철저히 감시하기 위해 곳곳에 검문소를 설치하고 검문과 검색을 철저히 하다 보니 우리같은 관광객조차 많은 불편을 느낄 수 밖에 없습니다

아무튼 우리는 덕분에 정식 레스토랑대신  버스에서 란과 만두로 점심을 대신하게 되었습니다

그래도 이런것조차 여행의 한 부분으로 치부하니 마음이 오히려 편합니다

 

이제 다음 관광지인 사차왕릉으로 향합니다

 

오후5시경

 

사차왕릉과 아마니싸한왕비묘

 

아마니싸한은 가난한 평민의 자녀로 시와 노래에 능한 여자였는 것 같습니다

사냥나온 왕자의 눈에 들어 왕비가 되었지만 애를 낳다 일찍 죽어 크게 부귀영화를 누리지는 못한 듯 싶습니다

 

sIMG_6238.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242.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246.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오후6시경

 

이제 영길사를 거쳐 오늘의 목적지인 카스까지는 아직도 갈길이 멀기만 합니다

오늘도 호텔에 도착하여 식사를 마치려면 자정을 넘길 것 같습니다

영길사라하여 사찰인가 했더니 동네 이름이 영길사라 합니다

 

오후8시경

 

영길사에 도착하니 오늘이 그들의 명절이어서인지 영길사 가게들이 모두 문을 닫아 아는 곳에 전화하여 문을 열러 오기까지 기다리는 동안 길에서 구워서 파는 양꼬치구이로 간단히 요기들을 했습니다

위구르족사람들이 원래 손재주가 좋은데  특히 이 마을 사람들의 칼만드는 솜씨가 뛰어나서 아주 높은 품질의 칼을 만들어 내고 있습니다

이 마을의 이름처럼 이 마을에서 생산된 칼도 영길사라 부른다고 합니다.

 

sIMG_6257.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261.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오후8시40분경

 

이제부터 호텔로 합니다

여기서부터 버스로 한시간은 걸릴 듯합니다

 

일곱째날(6월 26일): 카라쿨리호수 가는 날

 

카슈가르(옥이 많이 나는 곳) 중국말로는 카스

이지역에 사는 사람의 90%이상이 위구르족이며 무슬림입니다

 

9시경

 

카라쿠리(카라쿨 호, Karakul, 키르기스어로 “검은 호수”를 뜻한다고 합니다.

중국 신장 웨이우얼 자치구인 카스에서 약 200 km 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하며 이 호수의 고도는 해발 3,600m에 이르며, 파미르 고원의 가장 높은 호수입니다.

이 호수는 마즈타가타 산(7,545m), 콩구르타그 산(7,649m)과 콩구르튜베 산(7,530m)과 같이 3개의 높은 산으로 둘러싸여 있으며, 이 산들의 꼭대기는 1년 내내 만년설로 덮여 있습니다.

이 호수의 물은 검푸른 색에서부터 하늘색에 이르는 다양한 색깔을 띠고 있어 더없이 아름답습니다.

 

오늘도 가고 오는데 10시간이상이 걸립니다

카스는 특히 국경지대와 인접한 곳이라 검문검색도 심하고 어떤 곳에서는 모두 버스에서 내려 각자의 여권을 든 채 국경검문소 통과하듯이 검문소를 통과해야 하기도 했습니다.

카라쿨리호수 가는 길 산세의 위용이 대단합니다.

정말로 태고적 신비를 고스란히 담고 있어 버스에서의 눈을 즐겁게 하는 곳입니다.

점심식사장소에 거의 다 오니 호수에 비틴 산세의 반영이 무척이나 아름다워 보입니다.

 

오후 1시30분경

 

게르에서의 식사

말이 게르이지 겉모양만 게르처럼 생겼고 내부는 일반 허름한 식당과 별반 다르지 않습니다.

앞에는 호수가 있고 그너머로 백사산이 보입니다

백사산은 사막지역이라 모래가 바람에 날려 산으로 올라가 하얗게 보여진다 하여 붙여진 이름입니다.

 

sIMG_6280.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281.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282.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점심식사를 마치고 버스로 조금 이동하니 오늘의 목적지인 카라쿨리호수와 인근의 7,000m 이상 급 설산들이 보입니다.

올라오는 도중에는 호수에 비친 설산들의 반영을 볼 수 있었는데 막상 목적지에 도착하고 보니 바람이 불어 반영이 사라져 버려 안타깝습니다.

항상 그렇듯이 여행과 사진은 운과 날씨에 많이 좌우되는 듯합니다.

카라쿨리 호수에 도착하기전까지는 볼 수 있던 반영이 막상 목적지에 오니 사라져 버렸으니 실크로드에 오기전부터 많은 기대를 하고 왔던 장소 중 한 곳에서는 마음 먹은 대로 의 사진을 찍을 수 없게 되어 버리고 말았으니 말입니다.

 

sIMG_6299.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300.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312.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313.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333.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327.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사진촬영과 관광을 마치고 다시 왔던 길로 되돌아 호텔에 도착하니 저녁9시 이전입니다.

모처럼 만에 초저녁(?)에 호텔로 돌아온 셈입니다.

 

여덟째날과 아홉째날(6월27일~28일)

 

여덟째날은 카스시내에서 향비묘와 신강성 최대의 이슬람사원인 청진사 그리고위구르족의 전통 수공예품 및 전통식당거리를 보고 중국 국내선을 타고 이 여행의 출발점인 우루무치로 돌아왔습니다.

 

sIMG_6347.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353.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sIMG_6357.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sIMG_6360.jpg EXIF Viewer사진 크기760x506

 

우루무치에서는 맛사지샵에 들러 여행에서의 피로를 푸는 맛사지를 받았습니다.

저녁식사후에는 다시 우루무치공항에서 대한 항공여객기를 타고 인천공항으로 돌아왔습니다.

 

여행기간 내내 한국사람들을 거의 볼 수 없는 오지를 다녀와서인지 반갑게 맞이 해주는 대한항공 여승무원들의 모습이 반갑게 느껴집니다.

profile
첨부
List of Articles

티벳여행에서 file

  • 등록일: 2018-10-17

티벳은 전체적으로 해발 고도가 높은 곳입니다. 저희가 묵었던 라싸만 해도 해발 3,700m 이며 거기서도 남초호수는 해발 4,700m 에 있는 염호입니다. 여행기간 내내 고산증으로 머리가 띵하며 조금만 빨리 움직여도 숨이차고 온몸이 나른하게 힘이 없어 지는 ...

25

VIEWS

실크로드1편+황하석림,칠채산,차카염호,청해호 file

  • 등록일: 2017-08-31

실크로드1편+황하석림,칠채산,차카염호,청해호 8월14일 공항도착 아침 7시 출발 아침 10시 시안공항 오후 1시도착 가이드미팅 지난6월 실크로드2편 광광에서 만난 김창남가이드와 공항에서 미팅을 하고 법문사로 이동했습니다. 法門寺 관광 법문사에 사리탑밑...

254

VIEWS

실크로드2편(2017년6월20일~28일) file

  • 등록일: 2017-07-02

실크로드2편(2017년6월20일~28일) 지난 6월20일부터 28일까지 7박9일간 혜초여행사의 실크로드2편(우루무치에서 카스까지)을 다녀왔습니다 작년에도 실크로드(3편)를 다녀왔지만 이번 실크로드여행은 아마도 내가 했던 여행중 가장 힘들고 어려웠던 여행이 아...

251

VIEWS

미얀마 여행사진들 file

  • 등록일: 2017-01-23

지난 1월 6일부터 14일까지 여사모(여행과 사진의 모든것)카페에서 진행하는 미얀마 사진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미얀마는 우리나라와는 두시간반의 시차가 있으며 인천공항에서 미얀마의 수도인 양곤까지는 비행기로 약 다섯시간정도가 걸리는 거리입니다. 우리...

349

VIEWS

빈사의 사자상 file

  • 등록일: 2016-07-07

스위스 루체른에 있는 빈사의 사자상은 덴마크 조각가 토르발센의 작품으로 독일 출신인 카스아호른에 의해 완성되었다고 합니다. 빈사의 사자상은 스위스용병을 상징하는 것으로 자연석을 깎아 만들었는데 사자가 고통스럽게 죽어가는 모습이 리얼하게 표현되...

399

VIEWS

마테호른의 장엄한 모습 file

  • 등록일: 2016-05-31

마테호른의 웅장한 모습을 보기 위해 체르마트로 이동하여 하룻밤자고 이튿날 아침 마테호른을 가까이서 볼 수 있는 고르너그라트행 기차를 탔다 마테호른은 그 웅장한 모습을 다 드러내는 날이 일년중 채 100일도 되지 않는다 전날까지도 비가 내려 구름에 가...

254

VIEWS

슈타인암라인 file

  • 등록일: 2016-05-22

슈타인암라인은 보덴호(湖) 부근 라인강 연안에 위치해 있으며 일찍이 로마시대에 위치상 전략·상업적 가치를 인정받아 건물들이 자리 잡기 시작했다. 2차대전당시 연합국 측 공군의 잘못으로 폭격을 당했지만 현재까지 구시가지에 성벽 자리와 성문이 ...

218

VIEWS

남미여행 슬라이드쇼 file

  • 등록일: 2016-02-23

지난달(2016년1월) 14일부터 약 2주간 남미의 페루와 볼리비아를 다녀왔습니다. 페루의 마추피추는 너무나도 유명해 누구에게나 잘 알려져 있는 곳입니다. 페루에는 이밖에도 사진가들이 좋아하는 살리네라스염전과 많은 잉카 유적지들이 있습니다. 페루와 인...

422

VIEWS

남미여행(마추피추) file

  • 등록일: 2016-02-03

오얀따이땀보에서 마추피추로 올라가는 길목인 아구아갈리엔테스까지 기차로 가서 아구아 갈리엔테스에서 하루 밤을 묵었습니다. 보통은 오얀따이땀보에서 하루를 묵고 아침에 아구아갈리엔테스 가는 기차를 타고 당일에 마추피추를 보고 내려오는 일정을 택하...

312

VIEWS

남미(페루)여행사진 file

  • 등록일: 2016-02-03

지난달 1월 14일부터 25일까지 12일간 남미 사진여행을 다녀왔습니다. 남미 여행치고는 짧은 기간이었지만 그 짧은 기간에 비행기를 10번이나 타야 하는 쉽지 않은 여행이었습니다. 인천공항에서 LA까지 10시간 다시 또 LA에서 페루 리마까지 9시간 비행기를 ...

344

VIEWS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