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DLUCK.NET

MIDLUCK.NET 에 오신 것을 환영합니다.

07

2015-Nov

(인도라다크)스리나가르에서

작성자: 청담(淸談) 조회 수: 206

이번 여행의 마지막 기착지인 스리나가르입니다.

스리나가르는 인도 잠무 캐시미르의 주도로  시내중심부를 젤룸강이 통과합니다.
젤룸강과 달(Dal)호수 주변의 하우스보트로 여름철에는 많은 피서객들이 몰리는 곳입니다.
이제까지 다녀온 곳들이 모두 해발 3,000 ~ 4,000m 가 넘는 고지대임에 비해 이곳은 1,500m 밖에(?) 되지 않아 이제부터 고산증 염려는 끝입니다.
이 지역주민들의 대부분이 무슬림이어서인지 새벽 3시반만 되면 확성기에 대고 기도를 하는 바람에 새벽부터 도저히 잠을 잘 수 없는 곳이기도 합니다.





달호수에는 많은 유람선들이 떠 있습니다.
유람선을 타고 장난을 치는 이들 젊은이들의 모습을 촬영했습니다.

 



무슬림여인을 남자가 사진찍는 것은 금지되어 있습니다.
무슬림여인들도 뱃놀이를 즐기고 싶은 것은 마찬가지 인가 봅니다.
사진기를 들고 촬영하려는 우리를 발견하고는 황급히 얼굴을 돌립니다.

 



달호수의 일몰입니다.
붉은 빛이 달호수를 붉게 물들이고 있습니다.

 



황혼무렵의 뱃사공입니다.

 

 



무슬림들은 저녁시간이 되면 기도를 드립니다.
아마도 곧 이 사진속의 무슬림도 서쪽을 향해 업드려 기도를 드릴 것입니다.

 



스리나가르의 또 하나의 명물이라 할 수 있는 새벽 수상시장입니다.
매일 새벽 다섯시부터 여섯시까지 한시간동안 벌어 지는 새벽 수상시장에서는 각종 야채와 과일 향신료 꽃등을 배에 싣고 와서 서로간에 팔고 사기를 합니다.
거래를 하고 때로는 싸움까지 벌이기도 하는 이들의 모습에서 사람사는 모습이 물씬 풍겨져 옵니다.

 



새벽시장의 무슬림 노인
아마도 야채를 팔러나온듯 싶습니다.

 



이빨을 드러내고 웃는 모습이 인상적인 무슬림 노인의 모습입니다.

 

 



향신료를 저울에 달아 팔고 있는 사람의 모습입니다.
저에게도 몇차례다가와 향신료를 사가라고 하더군요
ㅎㅎ 제가 그것은 사다가 뭣하게요 ^^

 



뭔가 거래가 잘 안되는지 불만인 표정입니다.

 

 



아침부터 새벽시장에서 친구들을 만났는지 이야기가 한창입니다.

 



서로간에 거래가 끝났는지 뭔가를 서로 주고 받습니다.

 



이제 새벽시장도 파장입니다.
많던 배들이 하나 둘씩 빠져나가고 이제 장은 파장 분위기입니다.

 



스리나가르의 구시가지(Old City)에 있는 한 이슬람사원입니다.
신발을 벗어야 들어 갈 수 있습니다.

 



사원의 내부입니다.
엎드려 기도를 할 수 있도록 개인용 카펫들이 깔려 있습니다.

 



구시가지 골목길에서 만난 무슬림 노인
인상이 무척 편안해 보입니다.

 



구시가지 안에 있는 골목길의 모습입니다.
인도의 다른 골목들과는 분위기가 조금 달라 보입니다

 



구시가지를 다니다가 만난 무슬림노인
자전거를 타고 가다가 우리를 발견하고는 영어로 몇마디 인사를 주고 받았습니다.
니 지역에서는 그래도 영어가 통하는 몇 안되는 노인중 하나입니다.

 



구시가지 골목안 장인
화려한 이슬람 용기들을 망치로 두들겨 만듭니다.

 



구시가지 골목안 장인의 모습
망치로 두들기고 불에 달구어서 아름다운 컵을 만들어내는 솜씨가 아주 훌륭합니다.

 

profile
List of Articles

(인도라다크)칼라차크라와 리키르곰파 file

  • 등록일: 2015-11-21

칼라차크라는 매년 티베트의 정신적 지도자이자 라마불교의 수장인 달라이 라마가 행하는 법회입니다. 라다크지역 방문시 달라이 라마가 라다크의 수도 "레"에서 행하는 칼라차크라에 참석했습니다. 중국과의 갈등등으로 삼엄한 경비속에 입장한 달라이라마를 ...

353

VIEWS

(인도라다크)레에서의 하루 file

  • 등록일: 2015-11-07

"레(Leh)"는 라다크의 주도입니다. 여행지역이 거의 모두 해발 3,500m 가 넘는 곳이라 고산증의 우려가 있습니다. "레(Leh)"에서 하루 쉬며 현지 적응 훈련을 했는데 그렇다고 가많이 앉아 있을 수 없어 카메라를 들고 이곳 저곳을 기웃거려 보았습니다. "레(L...

372

VIEWS

(인도라다크)스리나가르에서

  • 등록일: 2015-11-07

이번 여행의 마지막 기착지인 스리나가르입니다. 스리나가르는 인도 잠무 캐시미르의 주도로 시내중심부를 젤룸강이 통과합니다. 젤룸강과 달(Dal)호수 주변의 하우스보트로 여름철에는 많은 피서객들이 몰리는 곳입니다. 이제까지 다녀온 곳들이 모두 해발 3,...

206

VIEWS

(인도라다크)소나마르그로 가는 길 file

  • 등록일: 2015-11-07

소나마르그는 카르길과 더불어 티벳족들이 사는 라다크와 무슬림들이 사는 캐시미르지역의 경계에 해당하는 지역입니다. 소나마르그는 캐시미르의 알프스라 할 만큼 라다크의 황량함과는 별개의 아름다운 풍경을 지니고 있습니다. 소나마르그로 넘어가는 길에...

459

VIEWS

(인도라다크)인도라다크하늘의 은하수 file

  • 등록일: 2015-11-07

인도의 라다크지역은 지대도 높거니와 공기가 맑은 지역이라 밤하늘을 수놓은 은하수를 촬영하기에 적당한 곳입니다. 이번 여행에서 은하수를 촬영해 보았습니다. 인도 라다크지역의 특징을 나타내기 위해 라다크지역에서는 자주 만날 수 있는 스투파를 배경으...

411

VIEWS

(인도라다크)헤미스곰파의 가면축제 file

  • 등록일: 2015-11-07

라다크지역은 차가운 고산지대라서 초가을부터 여름의 초입까지 일년중 9개월간은 외부인의 발길이 끊기는 곳이다. 여름이 오면 라다크(Ladakh)의 차가운 사막지역은 길고 혹독한 겨울에서 깨어나 사람들을 맞을 준비를 한다. 라다크 지역은 인도와 티벳의 문...

466

VIEWS

(인도라다크)카르길에서 만난 사람들 file

  • 등록일: 2015-11-07

이번 인도 라다크 여행중 카르길에서 만난 사람들입니다. 카르길은라다크와 캐시미르의 중간쯤 있는 도시로 벌써 회교도들이 눈에 많이 띕니다. 회교권에서는 남자들이 희잡이나 차도르를 두른 여성을 촬영하는 것이 금지되어 있다고 하더군요

247

VIEWS

(인도라다크)리키르곰파의 대장님 file

  • 등록일: 2015-11-07

이번 라다크여행에서 들렀던 리키르곰파라는 작은 곰파에서 대장님의 모습을 한 컷 담았습니다 항상 바지런하고 준비성이 많은 우리 대장님입니다. 실은 현지인이 지나가면 담을려구 준비했는데 현지인이 별로 없어 대장님을 담게 되었습니다.

107

VIEWS

(인도라다크)누브라밸리의 이모저모 file

  • 등록일: 2015-11-07

누브라밸리로 가기 위해 해발 5600m 가 넘는 곳에 있는 이곳 까르둥라를 넘어야 한다 이곳이 자동차로 오를 수 있는 세계에서 가장 높은 곳에 위치한 도로이다, 아름다운 누브라밸리의 풍경 누브라밸리는 휴양지가 있는 곳이다 그러나 이곳으로 오기 위해서 해...

181

VIEWS

(인도라다크)판공초와 창라 file

  • 등록일: 2015-11-07

세계에서 세번째로 높은 곳에 위치한 자동차 도로(해발 5630m) 만년설로 덮인 창라고개에서 바라본 모습입니다. 영화 세얼간이에 나왔다는 판공초의 모습입니다. 물속으로 길게 나온 모래톱에 사람들이 사진을 찍고 있습니다. 판공초의 새벽입니다. 동틀 무렵 ...

171

VIEWS

X
Login

브라우저를 닫더라도 로그인이 계속 유지될 수 있습니다. 로그인 유지 기능을 사용할 경우 다음 접속부터는 로그인할 필요가 없습니다. 단, 게임방, 학교 등 공공장소에서 이용 시 개인정보가 유출될 수 있으니 꼭 로그아웃을 해주세요.

X